[단독]인천 목사들 '병 치유·은사' 신유집회서 집단감염

https://news.v.daum.net/v/20200603165745311 


[단독]인천 목사들 '병 치유·은사' 신유집회서 집단감염

서혜림 기자 입력 2020.06.03. 16:57 수정 2020.06.03. 17:16

회원 45명 소모임 지난달 25~28일 나흘 예배

손 잡고 통성기도..비말·접촉 전파 최적 상황

코로나19 집단감염된 인천 미추홀구 소재 교회에서 열린 신유집회 포스터 © 뉴스1 서혜림 기자


(서울=뉴스1) 서혜림 기자 = 인천 지역 일부 소형교회 목사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연쇄적으로 감염되면서 확진자가 50명 대로 급증한 가운데 목사들의 첫 감염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는 예배는 밀접한 접촉이 수반될 수밖에 없는 '신유(神癒)집회'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목사들은 예배 과정에서 마스크를 착용했다고 해명하고 있지만 이 같은 형식의 밀착 예배에서는 이번과 같은 집단감염이 되풀이될 수밖에 없어 소규모 예배를 강제로 금지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다만 대부분의 교회에서는 신도들에게 감염 가능성이 높은 소규모 밀착 집회를 하지 않도록 유도하고 있고 신유집회는 일부 목사와 신도들의 소규모 모임이라 방역 수칙을 지키며 이뤄지고 있는 정규 예배에까지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3일 <뉴스1> 취재에 따르면 총 45명의 목사와 선교사 등이 회원인 국제에녹부흥사회는 지난달 25~28일 인천 미추홀구 소재 교회 등에서 신유집회 예배를 열었으며 이곳에서부터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유집회란 병을 치료한다는 목적으로 모이는 개신교의 집회 형식으로 목회자를 통해 기도방법을 훈련하고 안수를 받게 된다. 치료를 명분으로 모이는 소모임이기 때문에 일반적인 교회 집회에 비해 신도끼리 접촉이 높은 편 이다. 아울러 교회의 담임 목사가 아닌 목사가 신유집회를 주관하거나 참여하는 경우가 많다.

인천 논현동 세나무교회 이진오 목사는 " 신유집회는 특성상 큰 소리로 기도나 찬송을 하고, 병든 사람의 치유를 위해 손을 얹거나 만지고, 가까이서 집중적으로 기도 하기에 감염의 위험이 더 크다. 코로나19 감염의 확산 이후 여러 교회나 기도원 등 신유집회를 하던 곳들이 집회를 자제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이런 때 신유집회를 지속한 것은 적절치 않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다른 개신교 관계자도 " 자기들은 코로나가 문제가 되지 않는다 는 의식을 가진 채 병을 고친다고 모였을 수 있다"며 "당시 모임에서 코로나에 감염된 목사가 다른 장소에서 일반 신도와 얼마나 접촉했는지 철저히 파악해봐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당시 집회에 참여한 교인은 대부분 신도수가 2~10명 이내인 소형교회 목사들로 매주 목요일마다 등불교회 등지에서 신유집회를 이어간 것으로 보인다. 이 중에는 주로 60~70대의 목사가 많았으며 이들은 신유집회에 참석한 뒤 각자가 속한 교회나 모임으로 다시 돌아가 활동한 것으로 보여 n차 감염 우려가 커진 상황이다.

................................................


https://news.v.daum.net/v/20200603165745311


개독미신 무당 먹사놈들, 저 인간들  지능지수가 대체 얼마나 되는지..  

병은 의사와 간호사, 약이 고친다.

이 철없고 뇌없는 개독미신 무당놈들아,,,  초등애들도 다 알만한걸,, 나이 60 , 70이 되서도 몰라?

현대과학 무시, 무지몽매한 개독미신 무당놈들, 저것들이 낫놓고 기역자도 모르던 중세 농노들이랑 대체 뭐가 달라? ㅡㅡ



인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추가 확진된 18명은 부평의 50대 여성 목사(인천 209번)와 접촉 후 감염된 것으로 조사됐다. 1일 인천시에 따르면 이날 미추홀구 8명, 부평구 6명, 연수구 1명, 중구 1명, 남동구 1명, 서구 1명 등 총 18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다수의 확진자가 발생한 인천 미추홀구 한 교회의 모습./사진=뉴스1

Author

Lv.99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1,259,364 (10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Close
번호 제목 날짜
필독 공지사항 (2018-08-13 어그로성글 댓글 차단) 댓글25 07-30
250536 소개팅후 애프터 대 참사 댓글4 01:21
250535 급격한 피로.gif 01:19
250534 이탈리아에서 아는 형님이 인종차별 당한 썰 댓글3 01:15
250533 타겟이 뚜렷한 자동차 01:13
250532 2개의 번개가 서로 충돌.gif 01:07
250531 내가 가스벨브 잠궜나? 01:01
250530 멕시코 과나후아토에서 발견된 미라의 진실 00:57
250529 구속된 팀 닥터 댓글1 00:55
250528 자전거 묘기 .gif 댓글1 00:51
250527 솔직한 보신탕집 업적 00:49
250526 뭐든지 잘먹는 봉준호 감독 00:45
250525 무과금이 불매운동하는 의미 00:41
250524 이해하기 힘든 사고.. 댓글1 00:39
250523 여러 가지 건물 옮기기 00:35
250522 아 외롭다.jpg 00:33
250521 여자랑 주짓수 대련하면 안되는 이유.gif 댓글2 00:31
250520 오늘자 의정부 교통사고.jpg 00:27
250519 한국인 능욕법 댓글3 00:25
250518 클럽을 즐기는 46세 여자 댓글3 00:19
250517 요즘 애들은 너무 허약한듯 댓글3 00:19
250516 성교육 못받아본 편의점 알바.jpg 댓글1 00:15
250515 핵전쟁시 미국이 조질려고 했던 곳들 세계지도 댓글2 00:13
250514 미국 아마존에 올라온 '전라남도 김'…제품명은 '스시 노리'? 댓글2 00:11
250513 대륙의 테이크아웃 음식점 위생클라스.gif 댓글2 00:09
250512 PPT 발표 대참사.gif 댓글1 0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