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반대'한 모친 살해 후 빨래통에 숨긴 아들 [기사]

3542386795_bSc62tjH_2019020500314_0.jpg

5일 전북 익산경찰서는 어머니를 목 졸라 살해하고 빨랫감 사이에 시신을 숨긴 혐의로 A(39)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설 연휴 첫날인 지난 2일 오전 7시쯤 익산시의 한 아파트에서 어머니(66)를 목 졸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범행 이후 빨랫감을 담는 플라스틱 통에 어머니의 시신을 숨겼다. 누군가 빨래통을 열어도 범행이 발각되지 않도록, 어머니의 옷을 벗겨 시신 위에 덮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A씨의 범행은 같은날 어머니와 연락이 닿지 않던 A씨의 동생이 경찰에 가출신고를 하면서 드러났다. 실종 수사에 나선 경찰은 A씨의 가방에 남은 혈흔 등을 수상하게 여겼다. 경찰이 추궁하자 A씨는 "어머니가 인근 마트에 장을 보러 나선 뒤 보지 못했다"고 변명하다가 결국 범행 사실을 자백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중국인 여성과 혼인신고를 했으나, 이를 두고 어머니와 다퉜다"며 "말다툼 중 홧김에 일을 벌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어머니를 살해한 만큼 죄질이 좋지 않고, 진술을 번복하며 범행을 숨기려 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http://m.chosun.com/news/article.amp.html?sname=news&contid=2019020500316

조선일보

Author

Lv.81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722,904 (64.1%)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Close
미친새끼야...하...어머님 사시면 얼마나 더 살겠냐....
진짜 에휴...
아휴.. 진짜 병신중에 병신새끼. . .
번호 제목 날짜
필독 공지사항 (2018-08-13 어그로성글 댓글 차단) 댓글14 07-30
16625 수심 수천미터의 심해평원 탐사장면 07:47
16624 눈길에 핸드폰 보며 무단횡단.. 댓글2 02-18
16623 오토바이 강도들 역관광 당한 사건 02-18
16622 전쟁 속의 비극 02-17
16621 화려한 스텝의 최후.gif 댓글10 02-17
16620 한국에서 서식하는 가장 위험한 독버섯 02-16
16619 존스타운 사건 댓글1 02-15
16618 한국은 산낙지 중국은 개굴이[혐] 02-13
16617 꼬리를 거미 모습으로 흉내내는 뱀.gif 02-13
16616 폭주족의 결말은 언제나 같다.[혐] 댓글6 02-13
16615 무서운 10대들..... 댓글3 02-12
16614 사실과 허구의 경계에서 사실로 밝혀진 음모론 02-12
16613 마른하늘에 날벼락.gif 댓글3 02-12
16612 미친 개같은 日本, 사람을 산 채로 불태워 죽이는... 02-12
16611 천안 원룸서 말티즈 11마리 죽어…굶주림 추정 댓글2 02-12
16610 요즘 10대 애들 범죄 수준. 댓글9 02-12
16609 괴담인줄 알았는데 현실..(트럭 살인마) 02-11
16608 현대판 노예사건 댓글1 02-10
16607 건물주들은 뒷통수 조심 02-10
16606 박한상 사건.jpg 댓글1 02-10
16605 출근길에 개떼 11마리 공격 받은 여성 사망 02-10
16604 팔 어쩌다가 ...? [혐오] 댓글2 02-08
16603 미국 근황.jpg 댓글2 02-08
16602 일본 콘트리트 살인 사건.txt 댓글1 02-07
열람중 '결혼 반대'한 모친 살해 후 빨래통에 숨긴 아들 [기사] 댓글2 0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