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신이 썩어가는 과정을 그린 불화

구상도(九相圖)

일본 불교에서 간헐적으로 그리는 불화중 하나.

사람이 죽으면 시신을 들에 방치하여 들짐승으로 하여금 쪼아 먹도록 하는 풍장(風葬)을 지낼 때,

이 과정을 9단계로 나눠서 그리는 그림이다.

 

1.jpg

1. 신사상(新死相)

시체가 갓 죽어서 눕혀진 모습. 

 

2.jpg

2. 방창상(肪脹相)

시체가 죽은 뒤, 시간이 지나면 내장과 혈관에 가스가 차고 온 몸이 부풀어 오른다.

가스가 많은 경우, 이때 복부가 폭발하기도 한다. 

 

3.jpg

3. 혈도상(血塗相)

시체의 부패가 활성화 되기 시작하면, 시체의 내장, 지방, 혈액이 체내의 높은 온도에 녹아서

구멍으로 지방이 흘러 나온다.

(인간의 시신은 가스화 진행시 화학 작용에 의해 40 ~ 50도의 고온을 발산한다.) 

 

4.jpg

4. 방란상(肪亂相)

살속의 모든 피하조직이 녹아서 흘러나온다. 

 

5.jpg

5. 방란상(肪亂相)

살갗이 녹아 흘러내리기 시작한다. 

 

6.jpg

6. 청어상(靑瘀相)

부패를 마친 시체는 전신이 검고 푸르게 물든다. 

 

7.jpg

7. 담식상(噉食相)

남은 살가죽과 썩어 문드러진 내장을 들짐승과 날짐승이 뜯어먹는다. 

 

8.jpg

8. 골련상(骨連相)

이제 살가죽은 하나도 남지 않고, 오직 뼈만 남아서 백골의 모습으로 남게된다. 

 

9.jpg

9. 골산상(骨散相)

뼈도 더이상 온전하지 않고, 산산히 흩어지거나 땅에 동화된다.

 

구상도는 크게 9단계로 구분되나 분류에 따라 조금씩 달라서

신사상 앞에 살아 고인의 생전의 모습을 그린 생전상(生前相) 넣거나

골산상 뒤에 시신을 수습하여 무덤을 만든 그림인 고분상(古墳相)을 넣는 경우도 있으며

(고분상과 골산상을 합쳐서 하나의 그림으로 보는 경우도 있다.)

위의 그림처럼 방란상을 두 개로 나누어 그리는 경우처럼 다양한 방식이 존재한다.

 

그림이 그려진 시대의 승려는 대부분 남성이었기에

구상도에 그려진 시신은 번뇌의 대상이었던 여성이 많았다.

 

구상도의 소재로 사용된 인물 중에 가장 유명한 이는

52대 사가(嵯峨) 덴노의 정실이었던 단린황후(檀林皇后)가 있다.

독실한 불교 신자였던 단린황후는 살아있던 사람도 죽고 나면 아무것도 아니게 된다는

가르침을 남기기 위해 자신이 죽으면 시신을 방치시키고 구상도를 그리게 하였다.

Author

Lv.79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692,482 (83.6%)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Close
그림 그리는 사람들 코가 걱정된다;;;악취로 숨도 못셨을듯;;;;전에 일본 소설책에서 살아생전 엄청 미인이었던 황족인지 귀족인지 지체 높은 여자가 죽고난뒤 시체를 들에 방치해서 썩어가게 하는 장면이 있었는데...원래 그게 고대 일본 장례방법이었구나.......
재기재기고
신기하네
번호 제목 날짜
필독 공지사항 (2018-08-13 어그로성글 댓글 차단) 댓글13 07-30
16358 시민공원에서 벌인 작태 댓글6 09-20
16357 엑소시즘을 다룬 OCN 새 드라마 )손 the guest) 도입부 (스압) 댓글3 09-20
16356 테러 당한 브라질 대통령 후보 09-19
16355 불란서 교도소 내부.jpg 댓글2 09-18
16354 일본서 있었던 모닝구 무스메 전멤버 음주 뺑소니 영상 댓글3 09-18
16353 한전의 일회용 인간들 댓글1 09-18
16352 ㄹㅇ 미친 이스라엘 여자.gif 09-18
16351 BBC에서 촬영한 백상아리 사냥 장면 09-18
16350 수리 부엉이 클라스.gif 댓글1 09-17
16349 추석에 며느리와 성관계 후...jpg 댓글6 09-17
16348 약혐) 오늘자 WWE.gif 09-17
16347 대전 역주행 사고 (16일 아침 7시 50분).gif 댓글3 09-17
16346 자신의 발명품으로 인해 죽은 과학자들 댓글1 09-17
16345 하원 중이던 아동을 덮친 차량.gif 댓글3 09-17
16344 대륙 에스컬레이터 사고 09-15
16343 페이스-오프.gif 09-15
16342 하지정맥류 주사 치료 09-14
16341 기묘한 이야기-내세부동산 [스압] 09-14
16340 90년대 고교생 집단 난투극 댓글2 09-13
16339 중국민항 항공기의 위엄 댓글1 09-13
16338 1987년에 일어난 집단 자살사건 댓글2 09-13
16337 괴담인줄 알았는데 현실..(트럭살인마) 댓글1 09-12
16336 기묘한 이야기 - 월경 09-12
16335 서핑대회 경기중 상어의 공격 댓글1 09-12
16334 칠레 엘레베이터 사고 댓글6 0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