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세의 돌팔이 의사

5400283E3C0EA40031



어느 날, 레바논 산악 지대에 있는 무나이트라의 프랑크(유럽)인 통치자가 나의 숙부이신 샤이자르의 에미르 술탄에게 위중한 환자 몇몇을 돌봐 줄 의사를 보내 달라는 편지를 보냈다. 숙부께서는 그리스도교 신자 중에서 타비트라는 의사 한 명을 뽑아 보냈다. 그런데 그는 며칠만에 돌아왔다. 우리는 그가 무슨 수로 그리 빨리 환자들을 치료했는지 궁금하여 앞다투어 그에게 물었다. 


타비트의 대답은 이러했다. "그들은 다리가 곪아 들어간 기사 한 명과 결핵을 앓아 쇠약해진 한 여인을 나에게 데리고 왔습니다. 나는 그 기사에게 고약을 붙였습니다. 종기가 벌어지면서 차츰 낫도록 하기 위해서였지요. 여인에게는 열을 내리게 하는 식사 요법을 처방했습니다. 그런데 프랑크인 의사가 와서 말했습니다. " 이 자는 환자들을 고치는 법을 모르오!" 그리고는 기사에게 이렇게 물었습니다. "어느 쪽을 택하겠소? 한쪽 다리만으로 살아 남는 길을 택하겠소, 아니면 양쪽 다리를 다 가진 채 죽겠소?" 환자는 한쪽 다리로나마 살고 싶다고 대답했습니다. 그러자 의사가 명했습니다. "그렇다면 건장한 기사 한 명에게 잘 갈아둔 도끼를 가져 오라 이르시오." 곧 도끼를 들고 기사가 왔습니다. 프랑크인 의사는 나무 작업대 위에 다리를 올려 놓게 한 뒤 새로 온 기사에게 말했습니다. "깨끗하게 잘리게 잘 내려치시오!" 내 눈앞에서 그 자가 다리를 내리쳤습니다. 그런데 다리가 완전히 절단되지 않자 다시 내리치는 것이었습니다. 다리의 골수가 사방으로 튀었고 결국 환자는 즉사하고 말았습니다. 


이번에는 폐병에 걸린 여인을 진찰한 프랑크인 의사가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 여인의 머릿속에 악마가 들어앉아서 이 여인과 사랑에 빠졌소. 우선 머리카락을 자르시오!" 사람들이 여인의 머리카락을 잘랐습니다. 그리고 여인은 악마를 퇴치한다는 마늘과 겨자를 먹기 시작했는데 결국 증세를 더 악화시키는 결과만 낳았습니다. "악마가 머릿속에서 나오지 않아서요." 그들의 의사가 큰소리쳤습니다. 그는 면도칼을 집어들고 여인의 머리 위에 십자가를 그은 다음, 두개골이 드러나게 하더니 그 위를 소금으로 마구 문지르는 것이었습니다. 결국 여인도 그 자리에서 죽고 말았습니다. 그래서 제가 물었습니다. "이제 더 이상 내가 필요없겠지요?" 그들이 그렇다고 대답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프랑크인 의사들에 대해 몰랐던 여러 가지를 알게 된 뒤 돌아온 것입니다.




Author

Lv.70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547,702 (64.2%)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날짜
유머북 이용안내 (2017-08-31 댓글등록 오류 수정) 댓글21 07-07
15842 2차 세계대전때의 영국 화생병 02:22
15841 유흥가에서 웨이터하다 귀신 본 이야기 02:18
15840 약혐)바이슨을 뜯어죽인 늑대 02:08
15839 독서실에서 존나 소름돋는 일 생김 씨발.. 댓글1 02:00
15838 뭔가 미스터리한 사진들 01:55
15837 귀신을 파는 시장 01:43
15836 (극혐) 약에 취해 자기 눈알을 뜯는 남자 01:39
15835 그것이 알고 싶다 - 아침의 살인자 (배산 여대생 피살 사건 미스터리) 1부 댓글1 04-19
15834 라쿤의 심장을 빼낸 독수리 04-18
15833 막힌 변기를 뚫었더니 그곳에서 갓난아기 시신이 발견됐다 댓글1 04-18
15832 아들에게 화내다 실수로 죽인 아버지 04-18
15831 정신나간 장난 댓글5 04-18
15830 화장중인 시신을 술안주 삼아 먹던 직원 4명 체포 댓글3 04-16
15829 180413 인천 화학공장 화재, 28pics. 댓글8 04-16
15828 그것이 알고싶다-살인마의 편지 화천에서 만성이가.jpg(스압주의) 댓글2 04-15
15827 영화 샤이닝 도끼씬 촬영 직전 잭 니콜슨 댓글1 04-14
15826 마술사 최현우 귀신경험담.jpg 04-13
15825 전생은 과연 실존하는가? 자신의 과거를 기억하는 5살 아이.JPG 댓글3 04-13
15824 아기 인형에 벌집을 지은 벌들 04-13
15823 한강에서 나오는 벌레 댓글3 04-13
15822 전라남도 고흥의 다리없고 얼굴없는 귀신이야기 04-12
15821 어느 60대 남성의 고독사 댓글1 04-12
15820 까마귀의 목을 딴 매 04-12
15819 철도 건널목 차단기 고장 댓글2 04-12
15818 칼부림 난동 0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