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세의 돌팔이 의사

5400283E3C0EA40031



어느 날, 레바논 산악 지대에 있는 무나이트라의 프랑크(유럽)인 통치자가 나의 숙부이신 샤이자르의 에미르 술탄에게 위중한 환자 몇몇을 돌봐 줄 의사를 보내 달라는 편지를 보냈다. 숙부께서는 그리스도교 신자 중에서 타비트라는 의사 한 명을 뽑아 보냈다. 그런데 그는 며칠만에 돌아왔다. 우리는 그가 무슨 수로 그리 빨리 환자들을 치료했는지 궁금하여 앞다투어 그에게 물었다. 


타비트의 대답은 이러했다. "그들은 다리가 곪아 들어간 기사 한 명과 결핵을 앓아 쇠약해진 한 여인을 나에게 데리고 왔습니다. 나는 그 기사에게 고약을 붙였습니다. 종기가 벌어지면서 차츰 낫도록 하기 위해서였지요. 여인에게는 열을 내리게 하는 식사 요법을 처방했습니다. 그런데 프랑크인 의사가 와서 말했습니다. " 이 자는 환자들을 고치는 법을 모르오!" 그리고는 기사에게 이렇게 물었습니다. "어느 쪽을 택하겠소? 한쪽 다리만으로 살아 남는 길을 택하겠소, 아니면 양쪽 다리를 다 가진 채 죽겠소?" 환자는 한쪽 다리로나마 살고 싶다고 대답했습니다. 그러자 의사가 명했습니다. "그렇다면 건장한 기사 한 명에게 잘 갈아둔 도끼를 가져 오라 이르시오." 곧 도끼를 들고 기사가 왔습니다. 프랑크인 의사는 나무 작업대 위에 다리를 올려 놓게 한 뒤 새로 온 기사에게 말했습니다. "깨끗하게 잘리게 잘 내려치시오!" 내 눈앞에서 그 자가 다리를 내리쳤습니다. 그런데 다리가 완전히 절단되지 않자 다시 내리치는 것이었습니다. 다리의 골수가 사방으로 튀었고 결국 환자는 즉사하고 말았습니다. 


이번에는 폐병에 걸린 여인을 진찰한 프랑크인 의사가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 여인의 머릿속에 악마가 들어앉아서 이 여인과 사랑에 빠졌소. 우선 머리카락을 자르시오!" 사람들이 여인의 머리카락을 잘랐습니다. 그리고 여인은 악마를 퇴치한다는 마늘과 겨자를 먹기 시작했는데 결국 증세를 더 악화시키는 결과만 낳았습니다. "악마가 머릿속에서 나오지 않아서요." 그들의 의사가 큰소리쳤습니다. 그는 면도칼을 집어들고 여인의 머리 위에 십자가를 그은 다음, 두개골이 드러나게 하더니 그 위를 소금으로 마구 문지르는 것이었습니다. 결국 여인도 그 자리에서 죽고 말았습니다. 그래서 제가 물었습니다. "이제 더 이상 내가 필요없겠지요?" 그들이 그렇다고 대답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프랑크인 의사들에 대해 몰랐던 여러 가지를 알게 된 뒤 돌아온 것입니다.




Author

Lv.75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629,142 (94.5%)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날짜
유머북 이용안내 (2017-08-31 댓글등록 오류 수정) 댓글23 07-07
16029 산 정상 근처에서 뛰어내리는 남자 06-18
16028 술취한 남자 5층에서 뛰어내림 06-18
16027 덤프트럭이 막힌도로에서 정지 안하고 다 밀어버림 06-18
16026 뱀이 54세 여자를 통째로 먹어버림 06-18
16025 인도네시아 장례식장 관 옮기는 도중 사고로 한명 사망 06-18
16024 특이한 장례 06-18
16023 픽업 트럭 위에서 폭죽? 폭발 06-18
16022 중국-에스컬레이터 천장 장식이 떨어져 관광객 9명 부상 06-18
16021 급차선 변경하는 차에 오토바이 추돌사고 06-18
16020 덤프트럭 전복 되면서 2명 깔림 06-18
16019 달군 쇠로 가슴에 상표?를 새기는 남자 댓글1 06-18
16018 김여사 주차 도와 줬다가 차에 깔려 사망 댓글1 06-18
16017 한가족이 한남자에게 거의 일방적으로 맞는중 06-18
16016 전동 휠체어로 할머니 밀어버리고 도망가는 넘 06-18
16015 아빠에게 깔려버린 아이 06-16
16014 방사능국 쇼핑센터의 시체물 사건 06-16
16013 어머니가 아들을 철창에 가둬놓은 이유 06-16
16012 영국에서 대낮에 벌어졌던 사건 06-15
16011 혐오) 해운대에서 일어난 끔찍한사건 06-15
16010 멍멍이 자고 있는데 그냥 아스팔트 포장 해버림 06-15
16009 중국-엘리베이터 천장이 떨어짐 06-15
16008 포항 약국 칼부림사건 댓글5 06-15
16007 길거리 공개 자해 06-15
16006 노르웨이 순록 323마리 감전사 사건 06-14
16005 불란서 시위 현장 댓글3 06-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