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세의 돌팔이 의사



어느 날, 레바논 산악 지대에 있는 무나이트라의 프랑크(유럽)인 통치자가 나의 숙부이신 샤이자르의 에미르 술탄에게 위중한 환자 몇몇을 돌봐 줄 의사를 보내 달라는 편지를 보냈다. 숙부께서는 그리스도교 신자 중에서 타비트라는 의사 한 명을 뽑아 보냈다. 그런데 그는 며칠만에 돌아왔다. 우리는 그가 무슨 수로 그리 빨리 환자들을 치료했는지 궁금하여 앞다투어 그에게 물었다. 


타비트의 대답은 이러했다. "그들은 다리가 곪아 들어간 기사 한 명과 결핵을 앓아 쇠약해진 한 여인을 나에게 데리고 왔습니다. 나는 그 기사에게 고약을 붙였습니다. 종기가 벌어지면서 차츰 낫도록 하기 위해서였지요. 여인에게는 열을 내리게 하는 식사 요법을 처방했습니다. 그런데 프랑크인 의사가 와서 말했습니다. " 이 자는 환자들을 고치는 법을 모르오!" 그리고는 기사에게 이렇게 물었습니다. "어느 쪽을 택하겠소? 한쪽 다리만으로 살아 남는 길을 택하겠소, 아니면 양쪽 다리를 다 가진 채 죽겠소?" 환자는 한쪽 다리로나마 살고 싶다고 대답했습니다. 그러자 의사가 명했습니다. "그렇다면 건장한 기사 한 명에게 잘 갈아둔 도끼를 가져 오라 이르시오." 곧 도끼를 들고 기사가 왔습니다. 프랑크인 의사는 나무 작업대 위에 다리를 올려 놓게 한 뒤 새로 온 기사에게 말했습니다. "깨끗하게 잘리게 잘 내려치시오!" 내 눈앞에서 그 자가 다리를 내리쳤습니다. 그런데 다리가 완전히 절단되지 않자 다시 내리치는 것이었습니다. 다리의 골수가 사방으로 튀었고 결국 환자는 즉사하고 말았습니다. 


이번에는 폐병에 걸린 여인을 진찰한 프랑크인 의사가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 여인의 머릿속에 악마가 들어앉아서 이 여인과 사랑에 빠졌소. 우선 머리카락을 자르시오!" 사람들이 여인의 머리카락을 잘랐습니다. 그리고 여인은 악마를 퇴치한다는 마늘과 겨자를 먹기 시작했는데 결국 증세를 더 악화시키는 결과만 낳았습니다. "악마가 머릿속에서 나오지 않아서요." 그들의 의사가 큰소리쳤습니다. 그는 면도칼을 집어들고 여인의 머리 위에 십자가를 그은 다음, 두개골이 드러나게 하더니 그 위를 소금으로 마구 문지르는 것이었습니다. 결국 여인도 그 자리에서 죽고 말았습니다. 그래서 제가 물었습니다. "이제 더 이상 내가 필요없겠지요?" 그들이 그렇다고 대답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프랑크인 의사들에 대해 몰랐던 여러 가지를 알게 된 뒤 돌아온 것입니다.




Author

Lv.64 Level admin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465,038 (84.1%)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날짜
유머북 이용안내 (2015-07-11) 댓글20 07-07
14412 아이들의 산 07:39
14411 좀 충격적인 성적 유전병 06-28
14410 중국의 술안주가 그로데스크하다! 06-28
14409 타이어 폭발사고 06-28
14408 [혐] 아프리카에 놀러왔다가 독사한테 물려버렸다 06-28
14407 천운을 가진 남성 06-28
14406 [혐] 태어나서 처음 귀를 판 여성 댓글2 06-28
14405 알고보면 죽음의 호수 06-28
14404 한번 보면 공포감에 일주일간 벌벌 떤다는 책 댓글1 06-28
14403 총 맞으면 이렇게 됩니다 06-28
14402 디트로이트 폐허 06-28
14401 소드마스터는 현존했음 06-28
14400 미국에서 유행했던 다이어트 수술 06-28
14399 무서운 아이들 06-28
14398 외국 어떤 치즈에서 나온 물건 06-28
14397 삶과 죽음의 사이 06-28
14396 이해 할 수 없는 피어싱충 06-28
14395 불개미 06-28
14394 공포의 거미줄 06-28
14393 유령도시 프리피야티 06-28
14392 3달간 방을 방치해놨더니 말벌이 침대에 집을 만들어놨다 06-28
14391 전 애인에게 애시드 어택을 당한 이탈리아 여성 06-27
14390 잊지 못하는 약 06-27
14389 중국인 남성, 울타리가 엉덩이에 박혔..... 06-27
14388 나치의 인체실험, 그 사진들 06-27
14387 월 4억 벌고있다는 어느 아파트 작업장에 쳐들어가본 경찰들 06-27
14386 외국의 흔한 폐가 06-27
14385 욕조에 드라이기를 넣어 죽어버린 여성 06-27
  •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