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한테 보내는 마지막 문자 메세지

53E9EFEE4218C0001F



Lee Rigby

리 릭비



리 릭비는 울위치의 왕립 야포대 막사에서 근무하던 기관총 사수이자 드러머였습니다.



그는 울위치 아스날 역에 도착하여 막사로 이동하던 중이였습니다.



그는 길을 따라 내려가며 그의 어머니에게 휴대 전화를 통해 문자 메세지를 보냈습니다.





53E9F1723D2DDE0009


53E9F1723D1A8B002C


53E9F1723D28DC0012



그가 길을 건너고 있을때, 어느 한 차가 3-40 km의 속도로 달려와 그를 정면으로 들이 받았습니다.



그가 고통에 신음하는 사이, 차에 탑승하고 있던 미카엘 아데볼라요와 미카엘 아데보왈레는



리 릭비에게 다가가 마체테로 그의 목을 베어 완전히 분리시켜버렸습니다.



그리고 그 둘은, 그를 살해한 다음, 코란에 입을 맞추며 환희를 감추지 않았고, 그 자리에서 경찰이 올 때 까지 알라는 위대하다며 소리를 질렀습니다.





53E9F2C74E34600010


53E9F2DC4A7FB2001A



그는 아내를 가지고 있고, 두 살 배기 자녀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가 길가에서 그의 어머니에게 보낸 문자 메세지는 다음과 같습니다.





좋은 저녁이에요 엄마, 오늘 정말 좋은 날을 보내셨길 바래요.



엄마는 수백만이나 되는 엄마들 중에 그 누구도 대신할 수 없는 환상적인 엄마니까요.



그간 몇년동안 저를 도와주셔서 감사해요.



엄마는 그저 엄마일 뿐 만 아니라, 제 최고의 친구이기도 해요.



그러니, 좋은 밤 되시고, 사랑해요.




Author

Lv.64 Level admin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462,638 (66.5%)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날짜
유머북 이용안내 (2015-07-11) 댓글20 07-07
13926 골동품점에서 산 방울 00:03
13925 백인의 피부 05-27
13924 인류를 위협하는 대형 우박 05-27
13923 익스트림 워터파크 05-27
13922 오늘 고기가 많이 잡혔어요 05-24
13921 킹 스네이크와 악어도마뱀의 필사적인 싸움 05-24
13920 자신들의 생식기로 실습한 학생들 05-24
13919 왜 그러는거야 도대체 얼굴에 05-24
13918 스포츠물 만화책 표지가.. 05-24
13917 공원에서 개를 쓰다듬다가 물려버린 8살 소녀 댓글2 05-24
13916 뇌 수술중 바이올린을 연주한 여성 05-24
13915 다발성 동맥류에 시달리던 22세여성 05-24
13914 버려진 화학공장 근처에 살던 개구리들의 모습 05-24
13913 몸무게가 200kg인 10살 소년 댓글1 05-24
13912 관광지에서 중국인 시민의식 댓글3 05-24
13911 해병대 식고문 클라스 댓글5 05-24
13910 사촌을 납치해서 결혼을 강요했으나 거절해서 코와 귀를 자른 녀석들 05-24
13909 아기를 살해하고 먹은 엄마가 체포 댓글1 05-24
13908 지식인 회충맨 댓글1 05-24
13907 [혐] 엄마에게 보내는 마지막 문자 메세지 05-22
13906 격침을 부르는 고양이 05-22
13905 [혐] 종양으로 고통받던 아이티 소녀 댓글1 05-22
13904 흔한 이슬람 가족 댓글4 05-22
13903 격리된 지옥 05-22
13902 상어를 잡기위한 미끼. 댓글1 05-22
13901 기분나쁘고 무서운 인형 05-22
13900 잔인한 중국요리 best 10 05-22
13899 맛있는 사탕 05-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