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한테 보내는 마지막 문자 메세지

53E9EFEE4218C0001F



Lee Rigby

리 릭비



리 릭비는 울위치의 왕립 야포대 막사에서 근무하던 기관총 사수이자 드러머였습니다.



그는 울위치 아스날 역에 도착하여 막사로 이동하던 중이였습니다.



그는 길을 따라 내려가며 그의 어머니에게 휴대 전화를 통해 문자 메세지를 보냈습니다.





53E9F1723D2DDE0009


53E9F1723D1A8B002C


53E9F1723D28DC0012



그가 길을 건너고 있을때, 어느 한 차가 3-40 km의 속도로 달려와 그를 정면으로 들이 받았습니다.



그가 고통에 신음하는 사이, 차에 탑승하고 있던 미카엘 아데볼라요와 미카엘 아데보왈레는



리 릭비에게 다가가 마체테로 그의 목을 베어 완전히 분리시켜버렸습니다.



그리고 그 둘은, 그를 살해한 다음, 코란에 입을 맞추며 환희를 감추지 않았고, 그 자리에서 경찰이 올 때 까지 알라는 위대하다며 소리를 질렀습니다.





53E9F2C74E34600010


53E9F2DC4A7FB2001A



그는 아내를 가지고 있고, 두 살 배기 자녀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가 길가에서 그의 어머니에게 보낸 문자 메세지는 다음과 같습니다.





좋은 저녁이에요 엄마, 오늘 정말 좋은 날을 보내셨길 바래요.



엄마는 수백만이나 되는 엄마들 중에 그 누구도 대신할 수 없는 환상적인 엄마니까요.



그간 몇년동안 저를 도와주셔서 감사해요.



엄마는 그저 엄마일 뿐 만 아니라, 제 최고의 친구이기도 해요.



그러니, 좋은 밤 되시고, 사랑해요.




Author

Lv.63 Level admin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451,618 (85.2%)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날짜
유머북 이용안내 (2015-07-11) 댓글18 07-07
12889 손에 화상을 입은 남자 03-24
12888 서핑 하다가 다친 여자 03-24
12887 [왓섭! 체험실화] 이건 너만 보여 (괴담/귀신/미스테리/무서운이야기) 03-24
12886 발가락 뼈가... 03-24
12885 누군가의 설명이 필요한 미궁 속 미스테리한 사진 10가지 03-24
12884 모탈컴벳 페이탈리티 모음 03-24
12883 1989년 일본 변기사건 03-24
12882 손톱뜯는 버릇이 심한사람 03-24
12881 [혐] 도날드덕 03-24
12880 다리에 박힌 철심 뽑기 03-24
12879 일본 후쿠시마에서 7.7cm 살인말벌 발견 03-24
12878 미스테리지역 일본 군함섬 03-24
12877 헤드폰 소리를 크게 들으면 안되는 이유 03-24
12876 치와와하고 섹X한 남성 03-24
12875 반도의 소름돋는 손님 03-24
12874 심해에서 발견된 생물들 03-24
12873 [혐] 중국에서 태어난 무서운 돼지 03-24
12872 외할아버지가 들려준 무서운이야기 03-24
12871 중고차 괴담 03-24
12870 이거 무슨생물이지?!!! 03-24
12869 이탈리아 벤조네 마을 미이라의 미스테리 03-24
12868 골동품점에서 구입한 방울 03-24
12867 1997년 공포영화 이벤트 호라이즌의 일화 03-24
12866 전남친 스토킹했다가 체포된 여인 03-24
12865 체르노빌 원전사고 돌연변이와 최근모습 03-24
12864 엄마가 차려준 아침밥이 먹기싫다 03-24
12863 어느 레스토랑의 이상한 와인병 03-24
12862 20대 남성에게 짓밟힌 알 보며 목 놓아우는 흑조 03-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