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한테 보내는 마지막 문자 메세지

53E9EFEE4218C0001F



Lee Rigby

리 릭비



리 릭비는 울위치의 왕립 야포대 막사에서 근무하던 기관총 사수이자 드러머였습니다.



그는 울위치 아스날 역에 도착하여 막사로 이동하던 중이였습니다.



그는 길을 따라 내려가며 그의 어머니에게 휴대 전화를 통해 문자 메세지를 보냈습니다.





53E9F1723D2DDE0009


53E9F1723D1A8B002C


53E9F1723D28DC0012



그가 길을 건너고 있을때, 어느 한 차가 3-40 km의 속도로 달려와 그를 정면으로 들이 받았습니다.



그가 고통에 신음하는 사이, 차에 탑승하고 있던 미카엘 아데볼라요와 미카엘 아데보왈레는



리 릭비에게 다가가 마체테로 그의 목을 베어 완전히 분리시켜버렸습니다.



그리고 그 둘은, 그를 살해한 다음, 코란에 입을 맞추며 환희를 감추지 않았고, 그 자리에서 경찰이 올 때 까지 알라는 위대하다며 소리를 질렀습니다.





53E9F2C74E34600010


53E9F2DC4A7FB2001A



그는 아내를 가지고 있고, 두 살 배기 자녀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가 길가에서 그의 어머니에게 보낸 문자 메세지는 다음과 같습니다.





좋은 저녁이에요 엄마, 오늘 정말 좋은 날을 보내셨길 바래요.



엄마는 수백만이나 되는 엄마들 중에 그 누구도 대신할 수 없는 환상적인 엄마니까요.



그간 몇년동안 저를 도와주셔서 감사해요.



엄마는 그저 엄마일 뿐 만 아니라, 제 최고의 친구이기도 해요.



그러니, 좋은 밤 되시고, 사랑해요.




Author

Lv.61 Level admin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426,338 (94.9%)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날짜
유머북 이용안내 (2015-07-11) 댓글16 07-07
12425 오묘하게 생긴 거미 10:09
12424 객기부리다 사망한 사람들 08:21
12423 두통인줄 알았는데 두개골에 바퀴벌레가 08:18
12422 산탄총을 맞고 얼굴을 잃은 여성 08:15
12421 대전 서구 친자의심 영아살해사건 08:09
12420 어떤여인의 비웃음 08:03
12419 죽음의 호수 " 카라차이 호수" 08:00
12418 마약으로 살이 썩기 시작하는 01:30
12417 [혐] 뇌출혈 환자 수술장면 댓글1 02-22
12416 [혐오]그리마가 파리도 잡을수 있다? 02-22
12415 은행가던길에 날벼락 맞은 여성 02-22
12414 어떤 싸이코의 만행 댓글1 02-22
12413 인간 동물원의 한국인들 02-22
12412 “얼굴 때리는 ‘주먹다짐’이 인류의 외모 바꿨다” 02-22
12411 [혐]코가 없는 사나이 02-22
12410 주사의 위험 02-22
12409 대륙의 미개한 시민의식 댓글1 02-22
12408 [혐] 퍼피밀 02-22
12407 [극혐] Horror, Sexy, Makeup 사진..분장인걸 알아도 소름돋음 02-22
12406 인류가 만약 목성으로 접근한다면 어떻게 될까? 02-22
12405 졸음운전의 결말 02-22
12404 [혐] 일본군의 병신력이 돋보였던 사건 02-22
12403 고무인간 요가강사 02-22
12402 아랍에미리트에서 중국인 관광객의 소지품을 훔치다 걸린 사람 02-22
12401 취객의 오발로 사망한 댄서 02-22
12400 수퍼볼 경기중 무릎이 반대로 접혀버린 선수 02-22
12399 14년간 웃는 것도 못 했던 소녀의 끔찍한 얼굴 02-21
12398 멕시코 아메리칸 스쿨에서 한 학생이 총기난사후 자살 0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