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침을 부르는 고양이

53D0F1424510F70004



이 무명의 검은색 얼룩을 가진 고양이는, 비스마르크 호에 승선하여 수병들과 같이 살던 고양이였습니다.



여느 짬타이거들처럼 수병들의 남은 식사나 간식을 먹으며 함내에서 생활해왔습니다.





53D0F2B8404E78000B



그리고 비스마르크 호는 곧 격침됩니다.



그 고양이는 나무조각에 둥둥 떠서 홀로 떠돌다가, 영국의 코작 호의 선원에게 발견되어 구조됩니다.



그리고 코작 호의 선원들을 그에게 '오스카'라는 이름을 지어줍니다.





53D0F4243F1D4F0020



그리고 얼마 안가 코작 호는 격침됩니다.



오스카와 살아남은 선원들을 아크 로열 호에 의해 구조되었고,



생존자들의 이야기를 토대로 아크 로열 호의 수병들은 '오스카'에게 '절대로 물에 가라앉지 않는 샘 씨' 라는 이름을 지어줍니다.





53D0F4B5424E9F0004



아크 로열 호도 격침되었습니다.



그리고 '절대로 물에 가라앉지 않는 샘 씨'는 또 살아남아 구조됩니다.





53D0F523410BB90013



'절대로 물에 가라앉지 않는 샘 씨'1955년까지 영국에서 살다가 생을 마감하게 됩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그는 죽으면서 윈스턴 처칠의 총리 인생도 격침시켰습니다






Author

Lv.62 Level admin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427,378 (2.9%)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날짜
유머북 이용안내 (2015-07-11) 댓글16 07-07
12455 영화 라이언 일병 구하기 속 숨은 사실 12:57
12454 참수 당하는 느낌은 어떨까? 12:54
12453 Arostegui syndrome (사자 얼굴 증후군) 12:45
12452 40년전 외계인과 만난 아이들의 영상 12:39
12451 내부고발자 12:36
12450 [혐] 급조 폭발물 희생자들 12:18
12449 [혐] 일제 강점기때 일본인들 의 만행 댓글1 12:15
12448 나쁜 트럭 그리고 살아남은 기적의 사람 12:12
12447 목숨을 건 구경 12:09
12446 일본 지하철 투신자살 대처 12:06
12445 조그마한것들이 우글우글 12:03
12444 [혐] 코 속에서 기생하는 신종 거머리 12:00
12443 역사적 실수들 11:57
12442 IS의 어린 후예들 02-23
12441 남녀 한데 모여 온몸 감싸고 만지며 오감 극대화 '짜릿짜릿' 02-23
12440 이 구역의 미친놈 02-23
12439 [극혐] 인류의 강화?'신체개조'(Body Modification) 02-23
12438 폴아웃 진짜 섬뜩한 이벤트 02-23
12437 어느 쌍둥이 형제가 즐기는 인형놀이 02-23
12436 [약혐] 인간양초 02-23
12435 [약혐] 종이해부 02-23
12434 사람들에게 잊혀진 사막의 버려진 도시 02-23
12433 408 Kg 남성의 엑스레이 사진 02-23
12432 세계 최강의 가슴 02-23
12431 운전중에 사랑을 나누다가 피투성이가 되버렸다 02-23
12430 [약혐] 이상한 식물 02-23
12429 26세 여성, 드럼통 안에서 토막난채 발견 02-23
12428 상처에 순간접착제를 발랐다 02-23
  •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