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침을 부르는 고양이

53D0F1424510F70004



이 무명의 검은색 얼룩을 가진 고양이는, 비스마르크 호에 승선하여 수병들과 같이 살던 고양이였습니다.



여느 짬타이거들처럼 수병들의 남은 식사나 간식을 먹으며 함내에서 생활해왔습니다.





53D0F2B8404E78000B



그리고 비스마르크 호는 곧 격침됩니다.



그 고양이는 나무조각에 둥둥 떠서 홀로 떠돌다가, 영국의 코작 호의 선원에게 발견되어 구조됩니다.



그리고 코작 호의 선원들을 그에게 '오스카'라는 이름을 지어줍니다.





53D0F4243F1D4F0020



그리고 얼마 안가 코작 호는 격침됩니다.



오스카와 살아남은 선원들을 아크 로열 호에 의해 구조되었고,



생존자들의 이야기를 토대로 아크 로열 호의 수병들은 '오스카'에게 '절대로 물에 가라앉지 않는 샘 씨' 라는 이름을 지어줍니다.





53D0F4B5424E9F0004



아크 로열 호도 격침되었습니다.



그리고 '절대로 물에 가라앉지 않는 샘 씨'는 또 살아남아 구조됩니다.





53D0F523410BB90013



'절대로 물에 가라앉지 않는 샘 씨'1955년까지 영국에서 살다가 생을 마감하게 됩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그는 죽으면서 윈스턴 처칠의 총리 인생도 격침시켰습니다






Author

Lv.75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629,142 (94.5%)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날짜
유머북 이용안내 (2017-08-31 댓글등록 오류 수정) 댓글23 07-07
16029 산 정상 근처에서 뛰어내리는 남자 06-18
16028 술취한 남자 5층에서 뛰어내림 06-18
16027 덤프트럭이 막힌도로에서 정지 안하고 다 밀어버림 06-18
16026 뱀이 54세 여자를 통째로 먹어버림 06-18
16025 인도네시아 장례식장 관 옮기는 도중 사고로 한명 사망 06-18
16024 특이한 장례 06-18
16023 픽업 트럭 위에서 폭죽? 폭발 06-18
16022 중국-에스컬레이터 천장 장식이 떨어져 관광객 9명 부상 06-18
16021 급차선 변경하는 차에 오토바이 추돌사고 06-18
16020 덤프트럭 전복 되면서 2명 깔림 06-18
16019 달군 쇠로 가슴에 상표?를 새기는 남자 댓글1 06-18
16018 김여사 주차 도와 줬다가 차에 깔려 사망 댓글1 06-18
16017 한가족이 한남자에게 거의 일방적으로 맞는중 06-18
16016 전동 휠체어로 할머니 밀어버리고 도망가는 넘 06-18
16015 아빠에게 깔려버린 아이 06-16
16014 방사능국 쇼핑센터의 시체물 사건 06-16
16013 어머니가 아들을 철창에 가둬놓은 이유 06-16
16012 영국에서 대낮에 벌어졌던 사건 06-15
16011 혐오) 해운대에서 일어난 끔찍한사건 06-15
16010 멍멍이 자고 있는데 그냥 아스팔트 포장 해버림 06-15
16009 중국-엘리베이터 천장이 떨어짐 06-15
16008 포항 약국 칼부림사건 댓글5 06-15
16007 길거리 공개 자해 06-15
16006 노르웨이 순록 323마리 감전사 사건 06-14
16005 불란서 시위 현장 댓글3 06-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