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침을 부르는 고양이

53D0F1424510F70004



이 무명의 검은색 얼룩을 가진 고양이는, 비스마르크 호에 승선하여 수병들과 같이 살던 고양이였습니다.



여느 짬타이거들처럼 수병들의 남은 식사나 간식을 먹으며 함내에서 생활해왔습니다.





53D0F2B8404E78000B



그리고 비스마르크 호는 곧 격침됩니다.



그 고양이는 나무조각에 둥둥 떠서 홀로 떠돌다가, 영국의 코작 호의 선원에게 발견되어 구조됩니다.



그리고 코작 호의 선원들을 그에게 '오스카'라는 이름을 지어줍니다.





53D0F4243F1D4F0020



그리고 얼마 안가 코작 호는 격침됩니다.



오스카와 살아남은 선원들을 아크 로열 호에 의해 구조되었고,



생존자들의 이야기를 토대로 아크 로열 호의 수병들은 '오스카'에게 '절대로 물에 가라앉지 않는 샘 씨' 라는 이름을 지어줍니다.





53D0F4B5424E9F0004



아크 로열 호도 격침되었습니다.



그리고 '절대로 물에 가라앉지 않는 샘 씨'는 또 살아남아 구조됩니다.





53D0F523410BB90013



'절대로 물에 가라앉지 않는 샘 씨'1955년까지 영국에서 살다가 생을 마감하게 됩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그는 죽으면서 윈스턴 처칠의 총리 인생도 격침시켰습니다






Author

Lv.64 Level admin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460,698 (52.2%)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날짜
유머북 이용안내 (2015-07-11) 댓글19 07-07
13545 전 세계 살인률 1위를 찍은 도시+나라 09:30
13544 역사상 최고의 악녀들 댓글1 08:33
13543 하늘에서 낳은 기적 댓글2 07:57
13542 '위험천만' 지하철 철로 사이 점프하는 남성 댓글1 04-29
13541 '생후 11개월 아기' 홀로 낙하산 태운 부모 댓글1 04-29
13540 흡연자인데 자꾸 쥐가 난다? 댓글1 04-28
13539 스릴있개 놀아보자고 04-28
13538 320m 높이에서 자살했는데 시신상태가 양호 04-28
13537 역대 최강엄마류 甲 댓글2 04-28
13536 커다랗고 반투명한 토끼 04-28
13535 양막에 둘러쌓여서 태어난 아기 04-28
13534 [약혐] 복어 회뜨기 04-28
13533 공포의 해파리 04-28
13532 횡단보도에서 쓰러지면 안되는 이유 04-28
13531 [약혐] 도자기로 만든 소녀 04-28
13530 으악! 팔저려 04-28
13529 기괴하고 그로테스크한 작품 - H.R 기거 댓글1 04-28
13528 타투 매니아들의 개성적인 타투 세계 04-28
13527 희귀병 모겔런스 증후군 04-28
13526 내 아이 민영이 04-28
13525 희대의 이윤상군 납치살해사건 댓글1 04-28
13524 식칼로 학생처벌 04-28
13523 혐오스러운 입술 댓글1 04-28
13522 히로시마 원폭후 2년후 생존자들의 사진 댓글1 04-28
13521 히잡 안쓴다고 성폭행? 04-28
13520 히로시마 원폭 투하 승무원들 04-28
13519 히가시야마 공원의 보트를 탄 커플은 깨진다? 04-28
13518 흰 원피스 입은 여자 04-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