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침을 부르는 고양이

53D0F1424510F70004



이 무명의 검은색 얼룩을 가진 고양이는, 비스마르크 호에 승선하여 수병들과 같이 살던 고양이였습니다.



여느 짬타이거들처럼 수병들의 남은 식사나 간식을 먹으며 함내에서 생활해왔습니다.





53D0F2B8404E78000B



그리고 비스마르크 호는 곧 격침됩니다.



그 고양이는 나무조각에 둥둥 떠서 홀로 떠돌다가, 영국의 코작 호의 선원에게 발견되어 구조됩니다.



그리고 코작 호의 선원들을 그에게 '오스카'라는 이름을 지어줍니다.





53D0F4243F1D4F0020



그리고 얼마 안가 코작 호는 격침됩니다.



오스카와 살아남은 선원들을 아크 로열 호에 의해 구조되었고,



생존자들의 이야기를 토대로 아크 로열 호의 수병들은 '오스카'에게 '절대로 물에 가라앉지 않는 샘 씨' 라는 이름을 지어줍니다.





53D0F4B5424E9F0004



아크 로열 호도 격침되었습니다.



그리고 '절대로 물에 가라앉지 않는 샘 씨'는 또 살아남아 구조됩니다.





53D0F523410BB90013



'절대로 물에 가라앉지 않는 샘 씨'1955년까지 영국에서 살다가 생을 마감하게 됩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그는 죽으면서 윈스턴 처칠의 총리 인생도 격침시켰습니다






Author

Lv.70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547,702 (64.2%)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날짜
유머북 이용안내 (2017-08-31 댓글등록 오류 수정) 댓글21 07-07
15842 2차 세계대전때의 영국 화생병 02:22
15841 유흥가에서 웨이터하다 귀신 본 이야기 02:18
15840 약혐)바이슨을 뜯어죽인 늑대 02:08
15839 독서실에서 존나 소름돋는 일 생김 씨발.. 댓글1 02:00
15838 뭔가 미스터리한 사진들 01:55
15837 귀신을 파는 시장 01:43
15836 (극혐) 약에 취해 자기 눈알을 뜯는 남자 01:39
15835 그것이 알고 싶다 - 아침의 살인자 (배산 여대생 피살 사건 미스터리) 1부 댓글1 04-19
15834 라쿤의 심장을 빼낸 독수리 04-18
15833 막힌 변기를 뚫었더니 그곳에서 갓난아기 시신이 발견됐다 댓글1 04-18
15832 아들에게 화내다 실수로 죽인 아버지 04-18
15831 정신나간 장난 댓글5 04-18
15830 화장중인 시신을 술안주 삼아 먹던 직원 4명 체포 댓글3 04-16
15829 180413 인천 화학공장 화재, 28pics. 댓글8 04-16
15828 그것이 알고싶다-살인마의 편지 화천에서 만성이가.jpg(스압주의) 댓글2 04-15
15827 영화 샤이닝 도끼씬 촬영 직전 잭 니콜슨 댓글1 04-14
15826 마술사 최현우 귀신경험담.jpg 04-13
15825 전생은 과연 실존하는가? 자신의 과거를 기억하는 5살 아이.JPG 댓글3 04-13
15824 아기 인형에 벌집을 지은 벌들 04-13
15823 한강에서 나오는 벌레 댓글3 04-13
15822 전라남도 고흥의 다리없고 얼굴없는 귀신이야기 04-12
15821 어느 60대 남성의 고독사 댓글1 04-12
15820 까마귀의 목을 딴 매 04-12
15819 철도 건널목 차단기 고장 댓글2 04-12
15818 칼부림 난동 0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