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침을 부르는 고양이

53D0F1424510F70004



이 무명의 검은색 얼룩을 가진 고양이는, 비스마르크 호에 승선하여 수병들과 같이 살던 고양이였습니다.



여느 짬타이거들처럼 수병들의 남은 식사나 간식을 먹으며 함내에서 생활해왔습니다.





53D0F2B8404E78000B



그리고 비스마르크 호는 곧 격침됩니다.



그 고양이는 나무조각에 둥둥 떠서 홀로 떠돌다가, 영국의 코작 호의 선원에게 발견되어 구조됩니다.



그리고 코작 호의 선원들을 그에게 '오스카'라는 이름을 지어줍니다.





53D0F4243F1D4F0020



그리고 얼마 안가 코작 호는 격침됩니다.



오스카와 살아남은 선원들을 아크 로열 호에 의해 구조되었고,



생존자들의 이야기를 토대로 아크 로열 호의 수병들은 '오스카'에게 '절대로 물에 가라앉지 않는 샘 씨' 라는 이름을 지어줍니다.





53D0F4B5424E9F0004



아크 로열 호도 격침되었습니다.



그리고 '절대로 물에 가라앉지 않는 샘 씨'는 또 살아남아 구조됩니다.





53D0F523410BB90013



'절대로 물에 가라앉지 않는 샘 씨'1955년까지 영국에서 살다가 생을 마감하게 됩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그는 죽으면서 윈스턴 처칠의 총리 인생도 격침시켰습니다






Author

Lv.65 Level admin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475,478 (6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날짜
유머북 이용안내 (2015-07-11) 댓글20 07-07
15098 마이애미 좀비사건 05:46
15097 플로리다 거대 풀장 08-21
15096 세르비아 40대 여성 건물 4층서 투신영상 '충격' 08-21
15095 필리핀 에서의 합법적 살인에 의해 5살 어린이 숨져 08-21
15094 절벽에서 방심하면... 08-21
15093 지붕위를 봤더니 무서운 광경이 벌어지고 있었다 08-21
15092 공포의 동시 08-21
15091 80만원짜리 젖꼭지 댓글2 08-21
15090 파도에 떠내려가는... 08-21
15089 문어발 아기 08-21
15088 찰스턴 흑인 교회 총격용의자 딜런 루프 08-21
15087 자살 방지 특공대 댓글1 08-21
15086 폼페이 화석화 된 생명들 08-21
15085 운전중 휴대폰 사용... 댓글1 08-21
15084 매독의 무서움 08-21
15083 잠을 자던 방에 싱크홀이 생겨 1명이 실종 08-21
15082 미사일 발사 실패 08-21
15081 벼락을 직통으로 댓글1 08-21
15080 복통으로 병원을 찾았더니 여성의 생식기관이 발견된 남성 08-21
15079 강간범의 성기를 잘라 증거물로 제출한 여성 08-21
15078 스마트폰 충전기가 폭발해서 손가락 4개 절단 08-21
15077 동굴벽을 라이트로 비춰보니 08-21
15076 자전거로 누워있는 사람 뛰어넘기 실패 08-21
15075 머리 빗질 증후군에 걸린 소녀 08-21
15074 개 피부에 'I LOVE YOU' 실로 새겨…여친에게 엽기 선물 08-21
15073 14세 이하 소녀들의 임신 사유 08-21
15072 약물 알레르기로 인해 얼굴이 심각하게 변해버린 여성 08-21
15071 침대에서 부패한 채 발견된 어떤 여성 08-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