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침을 부르는 고양이

53D0F1424510F70004



이 무명의 검은색 얼룩을 가진 고양이는, 비스마르크 호에 승선하여 수병들과 같이 살던 고양이였습니다.



여느 짬타이거들처럼 수병들의 남은 식사나 간식을 먹으며 함내에서 생활해왔습니다.





53D0F2B8404E78000B



그리고 비스마르크 호는 곧 격침됩니다.



그 고양이는 나무조각에 둥둥 떠서 홀로 떠돌다가, 영국의 코작 호의 선원에게 발견되어 구조됩니다.



그리고 코작 호의 선원들을 그에게 '오스카'라는 이름을 지어줍니다.





53D0F4243F1D4F0020



그리고 얼마 안가 코작 호는 격침됩니다.



오스카와 살아남은 선원들을 아크 로열 호에 의해 구조되었고,



생존자들의 이야기를 토대로 아크 로열 호의 수병들은 '오스카'에게 '절대로 물에 가라앉지 않는 샘 씨' 라는 이름을 지어줍니다.





53D0F4B5424E9F0004



아크 로열 호도 격침되었습니다.



그리고 '절대로 물에 가라앉지 않는 샘 씨'는 또 살아남아 구조됩니다.





53D0F523410BB90013



'절대로 물에 가라앉지 않는 샘 씨'1955년까지 영국에서 살다가 생을 마감하게 됩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그는 죽으면서 윈스턴 처칠의 총리 인생도 격침시켰습니다






Author

Lv.64 Level admin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464,318 (78.8%)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날짜
유머북 이용안내 (2015-07-11) 댓글20 07-07
14322 비듬확대 댓글1 01:00
14321 실제로 있던 올림픽 경기들 00:57
14320 대륙 콘테이너 사고 00:54
14319 보철 왼쪽팔 00:48
14318 대륙의 동전 00:12
14317 총기 오발 사고 06-23
14316 진짜 무서운 괴담 06-23
14315 지구촌 특이한 레스토랑들 06-23
14314 2마리의 강아지를 밟아대는 미친 여성 댓글1 06-23
14313 패리스 힐튼이 트라우마 걸리고 고소한 사건 06-23
14312 빵 대신 뇌 06-23
14311 길막 甲 댓글1 06-23
14310 [극혐] 치사율 99.9999%의 질병 06-23
14309 코끼리의 민폐 06-23
14308 대형 트럭에 깔리는 승용차 댓글1 06-23
14307 어메이징 익사체 06-23
14306 미라의 머리 06-23
14305 고대의 인공발가락 06-23
14304 230명이 교통사고로 불에 타 사망 06-23
14303 19세 간호사가 교통사고로 측면공격을 받아 사망 06-23
14302 세계 최초의 공포영화 - Le Manoir Du Diable (1896) 06-23
14301 파리에 둘러싸여진채 발견된 마약판매원 06-23
14300 중국이 소수민족에게 하는 쓰레기짓 댓글1 06-23
14299 아버지가 누군지도 모르는 아이를 낳은 15살 여성의 인증샷 06-23
14298 지하철내에 살아있는 오리 가지고가면 안 되요 댓글1 06-23
14297 [혐] 무터박물관 댓글1 06-23
14296 차 안에 여성의 목, 질, 혈액, 내장을 보관하던 미친녀석 06-22
14295 사형에 대해 알아 보겠습니다!! 06-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