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덕분에 맞는(?) 아빠 이야기

2017년 4살이 된 아들 덕분에 맞는(?) 아빠의 이야기입니다. 그냥 웃으면서 봐주세요.
 
1. 4살이 된 삼삼이는 브라키오사우루스에 이어 요즘은 뱀에 관심이 많다. 와이프는 "왜 하필 우리 아들이 내가 가장 무서워하는 뱀에
빠졌을까..." 했지만 지금은 뱀의 눈빛만 봐도 구별할 수 있는 뱀 전문가가 되었다. 며칠전 아들을 데리고 목욕을 같이 한 후 거실로 나왔을 때
삼삼이는 엄마를 향해 달려가며 큰 소리로 외쳤다.
 
"엄마!! 엄마!! 아빠 고추 뱀같아!!"
 
이유는 알 수 없지만 뿌듯했다. 자식.. 이왕이면 아나콘다 같다고 해주지..
 
그때 와이프는 애써 웃으며 "아빠 고추가 뱀같아? 호호홋..." 라고 했지만 '너희 아빠 고추는 지렁이만도 못하단다..' 라는 표정이었다.
 
그때 나도 모르게 와이프와 삼삼이를 향해...
 
"그렇지.. 아빠 고추가 뱀같지.. 삼삼이 독물총 코브라 알지? 아빠 고추에서 위험한 순간에 독물총을 쏜다~ 그리고 아빠가 엄마한테
독물총을 쏴서.. 네가 태어..."
 
와이프는 먹이를 휘감는 아나콘다처럼 내게 다가와 "애 앞에서 섹드립 날리지 말랬지!!" 라고 속삭이며 삼삼이를 닦아주던 타올로
내 목을 조여왔다. 이런.. 숨 막히는 매력을 가진 몽구스 같은 여자를 봤나..
 
 
2. 삼삼이는 요즘 어린이집 친구들과 함께 시도때도 없이 "번개 파워"를 외치고 다닌다. 밥 먹을 때도 번개 파워, 약 먹을 때도 번개 파워..
집에서 번개맨 뮤지컬을 보고 있을 때 진지한 표정으로 삼삼이가 물었다.
 
"아빠가 번개맨보다 세?"
 
"아니 아빠는 번개맨보다는 약해...."
 
아들에게 강한 아빠로 보이고 싶었지만 거짓을 말할 수는 없었다.
 
"그럼 엄마는 번개맨 보다 세?"
 
드디어 때가 왔나.. 아들에게 아침드라마의 출생의 비밀보다 더 충격적인 사실을 알려줄 때가 온 것인가..
 
"응 당연히 엄마가 세지."
 
"그럼 코코몽보다는?"
 
"너희 엄마를 그런 소세지랑 비교하지마.."
 
"그럼 타요는?"
 
"엄마는 타요 한 손으로 끌고 다닐 수 있을걸.."
 
삼삼이는 그 후 어린이집에서 친구들과 선생님에게 우리 엄마가 번개맨보다 타요보다 그리고 소세지보다 더 힘이 세다고 자랑하고 다녔고
아이들도 선생님도 "그건 맞는 거 같다며.." 인정했다고 한다. 그리고 그 소문의 출처가 나라는 것을 알면 몇 대 맞겠지만..
 
 
3. 얼마 전 와이프는 독감에 걸려 고생했다. 삼삼이에게 독감이 옮을 것을 걱정한 와이프는 눈물을 머금고 당분간 삼삼이와 거리를 두기로
했다. 놀아주는 것, 식사 등 다른 건 괜찮았는데 아직 잠들기 전 엄마의 찌찌를 만지며 잠드는 버릇이 있는 삼삼이를 재우는 것이 가장
어려운 문제였다.
 
잠들기 전 삼삼이는 예상한 것 처럼 "엄마랑 잘래!! 엄마랑 잘래!" 라며 눈물을 쏟고 내 품을 벗어나기 시작했다.
 
'그래.. 내 가슴을 희생하자.."
 
"삼삼아 아빠 찌찌 만져봐.." 나는 티셔츠를 위로 올리고 삼삼이의 손을 내 찌찌에 얹었다.
 
그때 삼삼이는 더 격렬하게 몸을 비틀고 울면서 소리쳤다.
 
"이게 아니야!! 이게 아니야!!"
 
"뭐가 아니야!!! 엄마랑 크기도 별 차이 없잖아!!"
 
순간 문이 열리고...
내가 정신을 차렸을 때 침대 바닥에 붙어있는 내 자신을 발견했다. 그리고 내 가슴을 만지며 '진짜 별 차이없는데..' 라고 되뇌였다.
 
 
 
 
 
 
 

Author

Lv.1  
0 (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266115 정보]「작열의 탁구 소녀」BD/DVD 3권특전 트리뷰트 포스터 카드정보 01-09
266114 더 이상의 무료 오픈 허브 농장은 없다!!! 하프섭 끝판왕!! 01-09
266113 [단독] 특검, 30일 연장 추진&… 박대통령 기소 가능성 염두 01-09
열람중 아들 덕분에 맞는(?) 아빠 이야기 01-09
266111 클램차우더 수-ㅍ 01-09
266110 노트북용 메모리 나눔합니다. 01-09
266109 박원순 시장에게 팩트폭력.twt 01-09
266108 감량이 되고있나봅니다 01-09
266107 19,후방매우 주의) 경녀 gif 01-09
266106 요즘 취미가 된 수채화 01-09
266105 묵은지 김치찜 01-09
266104 그림으로 보는 홑꺼풀 눈화장 01-09
266103 최군 13000명 고소한다는 글 삭제했습니다 01-09
266102 방금전 입적하신 정원스님의 염원. 01-09
266101 심심해서 쓰는 화물 밀 때 영웅별 특징 01-09
266100 제사문제때문에 많이 속상해요 ㅜㅜ 01-09
266099 요즘 취미가 된 수채화 01-09
266098 부천시 하일권 지하철.png 01-09
266097 페리페라 신상나왓어요! 01-09
266096 전국 아파트 미분양 순위 01-09
266095 본의아니게 남편 마음을 아프게함요..ㅠ 01-09
266094 민주당 논평 "국민의당은 문자테러단이라는 유령단체까지 만드는가?" 01-09
266093 최민희 전 의원.twt 01-09
266092 민주당 초선 반발에도&… 秋, 김용익 민주정책연구원장 유임 결정 01-09
266091 최애캐를 보면 01-09
266090 묵은지 김치찜 01-09
  •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