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덕분에 맞는(?) 아빠 이야기

2017년 4살이 된 아들 덕분에 맞는(?) 아빠의 이야기입니다. 그냥 웃으면서 봐주세요.
 
1. 4살이 된 삼삼이는 브라키오사우루스에 이어 요즘은 뱀에 관심이 많다. 와이프는 "왜 하필 우리 아들이 내가 가장 무서워하는 뱀에
빠졌을까..." 했지만 지금은 뱀의 눈빛만 봐도 구별할 수 있는 뱀 전문가가 되었다. 며칠전 아들을 데리고 목욕을 같이 한 후 거실로 나왔을 때
삼삼이는 엄마를 향해 달려가며 큰 소리로 외쳤다.
 
"엄마!! 엄마!! 아빠 고추 뱀같아!!"
 
이유는 알 수 없지만 뿌듯했다. 자식.. 이왕이면 아나콘다 같다고 해주지..
 
그때 와이프는 애써 웃으며 "아빠 고추가 뱀같아? 호호홋..." 라고 했지만 '너희 아빠 고추는 지렁이만도 못하단다..' 라는 표정이었다.
 
그때 나도 모르게 와이프와 삼삼이를 향해...
 
"그렇지.. 아빠 고추가 뱀같지.. 삼삼이 독물총 코브라 알지? 아빠 고추에서 위험한 순간에 독물총을 쏜다~ 그리고 아빠가 엄마한테
독물총을 쏴서.. 네가 태어..."
 
와이프는 먹이를 휘감는 아나콘다처럼 내게 다가와 "애 앞에서 섹드립 날리지 말랬지!!" 라고 속삭이며 삼삼이를 닦아주던 타올로
내 목을 조여왔다. 이런.. 숨 막히는 매력을 가진 몽구스 같은 여자를 봤나..
 
 
2. 삼삼이는 요즘 어린이집 친구들과 함께 시도때도 없이 "번개 파워"를 외치고 다닌다. 밥 먹을 때도 번개 파워, 약 먹을 때도 번개 파워..
집에서 번개맨 뮤지컬을 보고 있을 때 진지한 표정으로 삼삼이가 물었다.
 
"아빠가 번개맨보다 세?"
 
"아니 아빠는 번개맨보다는 약해...."
 
아들에게 강한 아빠로 보이고 싶었지만 거짓을 말할 수는 없었다.
 
"그럼 엄마는 번개맨 보다 세?"
 
드디어 때가 왔나.. 아들에게 아침드라마의 출생의 비밀보다 더 충격적인 사실을 알려줄 때가 온 것인가..
 
"응 당연히 엄마가 세지."
 
"그럼 코코몽보다는?"
 
"너희 엄마를 그런 소세지랑 비교하지마.."
 
"그럼 타요는?"
 
"엄마는 타요 한 손으로 끌고 다닐 수 있을걸.."
 
삼삼이는 그 후 어린이집에서 친구들과 선생님에게 우리 엄마가 번개맨보다 타요보다 그리고 소세지보다 더 힘이 세다고 자랑하고 다녔고
아이들도 선생님도 "그건 맞는 거 같다며.." 인정했다고 한다. 그리고 그 소문의 출처가 나라는 것을 알면 몇 대 맞겠지만..
 
 
3. 얼마 전 와이프는 독감에 걸려 고생했다. 삼삼이에게 독감이 옮을 것을 걱정한 와이프는 눈물을 머금고 당분간 삼삼이와 거리를 두기로
했다. 놀아주는 것, 식사 등 다른 건 괜찮았는데 아직 잠들기 전 엄마의 찌찌를 만지며 잠드는 버릇이 있는 삼삼이를 재우는 것이 가장
어려운 문제였다.
 
잠들기 전 삼삼이는 예상한 것 처럼 "엄마랑 잘래!! 엄마랑 잘래!" 라며 눈물을 쏟고 내 품을 벗어나기 시작했다.
 
'그래.. 내 가슴을 희생하자.."
 
"삼삼아 아빠 찌찌 만져봐.." 나는 티셔츠를 위로 올리고 삼삼이의 손을 내 찌찌에 얹었다.
 
그때 삼삼이는 더 격렬하게 몸을 비틀고 울면서 소리쳤다.
 
"이게 아니야!! 이게 아니야!!"
 
"뭐가 아니야!!! 엄마랑 크기도 별 차이 없잖아!!"
 
순간 문이 열리고...
내가 정신을 차렸을 때 침대 바닥에 붙어있는 내 자신을 발견했다. 그리고 내 가슴을 만지며 '진짜 별 차이없는데..' 라고 되뇌였다.
 
 
 
 
 
 
 

Author

Lv.1  
0 (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273937 아버지 폰 사드렸다가 어머니께 욕 진탕 먹었네요 02-06
273936 <대한민국이 묻는다> 문재인 북콘서트 스케치 02-06
273935 익스트림 여혐.jpg 02-06
273934 [자동차 꿀팁] 중고차 직거래 구매팁 7가지 02-06
273933 군기 잡으려던 선배들이 벙찐 이야기 02-06
273932 고민정 남편 조기영 시인의 편지, "당신을 문재인에게 보내며" 02-06
273931 바위게가 꿀열매 먹는 거 보신 분? ㅋㅋㅋ 02-06
273930 나도 궁금해서 내본 던파 일주일 수익 02-06
273929 초등학생 때 학원선생님께 들은 전생얘기 02-06
273928 초등학교 학예회에서 벌어진 대참사.gif 02-06
273927 데뷔 5년만에 spica 해체 02-06
273926 디자인이 좀 올드한 귀걸이는 어쩌나... 02-06
273925 아버지 폰 사드렸다가 어머니께 욕 진탕 먹었네요 02-06
273924 <대한민국이 묻는다> 문재인 북콘서트 스케치 02-06
273923 익스트림 여혐.jpg 02-06
273922 [자동차 꿀팁] 중고차 직거래 구매팁 7가지 02-06
273921 군기 잡으려던 선배들이 벙찐 이야기 02-06
273920 또 핵사이다 날린 유시민 작가~ 02-06
273919 나도 궁금해서 내본 던파 일주일 수익 02-06
273918 초등학생 때 학원선생님께 들은 전생얘기 02-06
273917 초등학교 학예회에서 벌어진 대참사.gif 02-06
273916 데뷔 5년만에 spica 해체 02-06
273915 디자인이 좀 올드한 귀걸이는 어쩌나... 02-06
273914 알리에서 본 신기템! 02-06
273913 익스트림 여혐.jpg 02-06
273912 [자동차 꿀팁] 중고차 직거래 구매팁 7가지 02-06
  •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