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금전 입적하신 정원스님의 염원.

2017-01-09 오후 9-01-10.jpg

오늘 오후 무거운 마음으로 서울대학병원으로 향했다. 분신하신 정원스님의 도반이신

보혜스님은 병원입구에서 초췌한 모습으로 대화를 나누고 계셨는데, 붉은 눈시울은 며

칠간의 마음고생을 그대로 드러내고 있었다. 정원스님이 머무르던 행복사의 주지스님이

셨던 법혜스님은 정원스님의 삶이 바람 같은 나그네의 삶이었음을 얘기해주셨다.


정원스님은 세상 살이의 허탈함을 깨닫고 이른 나이에 출가하셨다고 한다. 하지만 종단

내의 권력다툼에 질력이 나서 교단에서 나와 홀로 수도자의 길을 걸어오셨다고 한다.

계산적이고 잔머리 굴리는 것을 극도로 싫어하고 아이와 같은 순진함과 순박함의 삶을

살아오셨단다. 발이 닿는 이러저런 사찰 등을 전전하면서 평생을 떠돌이 생활을 하시며

라면 한끼로 허기를 달래오신 스님은 자신이 묵는 거처에 조금이라도 보답하기 위해 

한여름 땡볕에도 거리에 나가 시주를 받아오곤 하셨단다. 그런 스님이 박근혜 타도를 

외치며 광장에 나선 것은 힘겨운 삶을 이어가는 중생들의 버거움을 두고 볼 수 없어서 였다.


정원 스님의 일기장에는 "국민의 힘으로 박근혜를 물러나게 하고 친일 매국노 숭미주의

자를 척결해서 주권을 찾고 더렵혀진 이 땅의 정기를 바로 세워야 한다"는 등의 이야기

와 함께 ‘매국노 집단이 일어나는 기회를 끊고 촛불시민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해서라도

분신을 해야함의 필요성’이 강조되어 있었다고 한다.


이미 두 달 전부터 스님은 그 준비를 하며, 세상사 미련을 하나씩 털어내셨던 듯 하다.

그리고 급기야 중생들을 보살피는 부처의 자비로 스님은 지난 7일 자신의 몸을 이 나라

에 공양한 것이다. 흔히 나이 먹을수록 아집이 늘어나고 시야가 좁아지며 옹졸해진다고

하는데, 스님은 그 정반대로 인생의 막바지에 자신이 가진 유일한 재산였던 육체마저도

버리고 가실 수 있으셨던 것이다.


64년의 생을 살아오신 스님은 분신을 하신지 3일 만인 오늘 9일 오후 7시 40분 입적하

셨다. 평생을 부처의 자비로 일관해오신 정원스님이 힘겹게 짊어지고 오셨던 그 무거운

짐을 훌훌 털어버리고 열반하시는 길에, 우리는 비우고 낮추는 마음으로, 양보하고 헌신

하며, 먼저 나서서 작은 실천이라도 솔선수범하여 오직 스님의 유지를 받들어야 할 것

이다.

Author

Lv.1  
0 (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266115 정보]「작열의 탁구 소녀」BD/DVD 3권특전 트리뷰트 포스터 카드정보 01-09
266114 더 이상의 무료 오픈 허브 농장은 없다!!! 하프섭 끝판왕!! 01-09
266113 [단독] 특검, 30일 연장 추진&… 박대통령 기소 가능성 염두 01-09
266112 아들 덕분에 맞는(?) 아빠 이야기 01-09
266111 클램차우더 수-ㅍ 01-09
266110 노트북용 메모리 나눔합니다. 01-09
266109 박원순 시장에게 팩트폭력.twt 01-09
266108 감량이 되고있나봅니다 01-09
266107 19,후방매우 주의) 경녀 gif 01-09
266106 요즘 취미가 된 수채화 01-09
266105 묵은지 김치찜 01-09
266104 그림으로 보는 홑꺼풀 눈화장 01-09
266103 최군 13000명 고소한다는 글 삭제했습니다 01-09
열람중 방금전 입적하신 정원스님의 염원. 01-09
266101 심심해서 쓰는 화물 밀 때 영웅별 특징 01-09
266100 제사문제때문에 많이 속상해요 ㅜㅜ 01-09
266099 요즘 취미가 된 수채화 01-09
266098 부천시 하일권 지하철.png 01-09
266097 페리페라 신상나왓어요! 01-09
266096 전국 아파트 미분양 순위 01-09
266095 본의아니게 남편 마음을 아프게함요..ㅠ 01-09
266094 민주당 논평 "국민의당은 문자테러단이라는 유령단체까지 만드는가?" 01-09
266093 최민희 전 의원.twt 01-09
266092 민주당 초선 반발에도&… 秋, 김용익 민주정책연구원장 유임 결정 01-09
266091 최애캐를 보면 01-09
266090 묵은지 김치찜 01-09
  •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