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속에서 11일 만에 발견된 소녀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소녀와 애견...
소녀의 이름은 카리나 짱, 애견의 이름은 나이다 

둘은 함께 숲에서 놀고 있던 중 행방 불명이 되어 11일 동안 발견되지 않았다고 합니다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실종 후 11일째 되던 날에 집으로 애견 나이다가 돌아 왔습니다 

하지만 함께 실종된 카리나는 볼수 없었습니다.

가족들과 수색 대원들은 나이다만 돌아왔기 때문에 최악의 사태도 머리를 스쳤다고 합니다 

그런데 돌아온 나이다가 평소와 다른 행동을 보였다고 합니다 

주인을 바라보며 계속 밖으로 나갈려고 했다고 합니다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나이다의 행동을 눈치 챈 가족들은 수색 대원들과 함께 나이다를 미행해서 숲으로 가기로했습니다. 

한참을 미행해 따라가다 풀숲에 묻혀있는것 같은 카리나를 발견 했습니다 

살아있는 것인가? 무려 11일 동안의 긴 시간이 지났지만 카리나는 기적처럼 살아있었습니다 

몸이 몹시 쇠약해보였지만, 제대로 눈을 뜨고 물을마셨습니다 

이때 카리나 모습은 T셔츠 한장에 맨발이 전부였습니다. 이건 기적에 가까운 생존이였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기적적으로 생존한 카리나가 살아남을 수 있었던 요인은 

애견 나이다가 몸을 따뜻하게 계속 해준 것이 가장 컷다고 합니다 

또한 늑대 나 곰이 다가왔을때도 카리나를 보호해줬다고 합니다 

그후 카리나는 영양 실조가 심해서 입원했지만 5주후 퇴원하고 건강하게 회복했다고 합니다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사건 후 마을에는 카리나 나이다 유대감을 나타내는 동상이 세워졌습니다. 

인간과 개, 인간과 동물의 유대감의 훌륭함을 재차 전달 하자는 목적에서 지어진 것 같습니다


Author

Lv.1  
0 (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13442 임창정의 자식 교육 댓글4 02-18
13441 SM6 계약 파기 했습니다... 보충설명 댓글3 02-18
13440 현대기아가 인터넷으로 죽도록 까이는 이유 댓글3 02-18
13439 지금까지 200억을 기부한 연예인 댓글2 02-18
13438 예전 노사장 깟던 사람인데 후회가됩니다. 댓글2 02-18
13437 160218 블랙박스로 본세상 댓글2 02-18
13436 세상에서 가장 큰 비행기...내년 테스트 비행 댓글2 02-18
13435 재규어 F-타입 SVR 댓글2 02-18
13434 독일인데 무슨 차죠? 댓글2 02-18
13433 360° cockpit view | SWISS Airbus .. 댓글2 02-18
13432 [튜닝] Wald 메르세데스-AMG GT 블랙 바이슨 에디션 댓글2 02-18
13431 [튜닝] RENNtech 메르세데스-AMG GT S 댓글2 02-18
13430 네 그차입니다 댓글2 02-18
13429 롤스로이스 팬텀 EWB 댓글2 02-18
13428 기아 쏘울 페리 시작하나보네요(최초 스파이샷) 댓글2 02-18
13427 2017 벤틀리 플라잉스퍼 V8 S 댓글1 02-18
13426 짜장면먹다추격 끝에 잡은 음주운전 커플- 댓글2 02-18
열람중 숲속에서 11일 만에 발견된 소녀 댓글1 02-18
13424 사회를 건강하게 만드는 것 댓글1 02-18
13423 아덴만의 영웅 이국종 교수 댓글1 02-18
13422 ★운전자완전공감할영상]] 개념없는 여대생의 무모한 무단횡단. 02-18
13421 아반떼나 쏘나타lf 가 뒷좌석이 좁았다면. 02-18
13420 사드 X도 모르는 대변인 02-18
13419 집에오다 취객 사망사고 목격 할뻔 했네요(블박있음) 02-18
13418 <실제상황>오빠 오늘 우리집 아무도 없어 02-18
13417 상가 앞 불법주차의 최후(?) 02-18
  • 글이 없습니다.